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sns open sns open sns open sns open
최근본상품0
본 제품이 없음

작가 -김종학작품수량 (2) home 개별작가


김종학 Kim Jong Hak,  1937

지겹지 않은 꽃, 설악산의 김종학

어느 날 봄에 죽으려고 폭포 위에 섰다가 산중의 할미꽃을 보고 삶을 선택했고 그 때의 할미꽃이 너무 아름다워 남 눈치 보지 않고 마음대로 살고, 그려보자는 심정으로 꽃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는 김종학 화백은 1937년 평안도 신의주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를 전공했다. 추상 표현주의 회화 운동인 악뛰엘 동인으로 화단 활동을 시작했고, 1979년부터 설악산 입구에 작업실을 마련하고 30년 이상 설악을 테마로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무명시절이 길었던 그의 가장 절박 했던 순간에 눈에 들어왔던 것이 바로 설악산 이었다. 그 설악산 속 추운 겨울을 이겨 내며 생명의 축제를 벌이는 야생화들을 보며 김종학은 사람으로 인해 다친 마음을 치유 했고 그만의 설악산과 꽃 그림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야생화들 처럼 추운 무명시절을 이겨내고 ‘한국의 피카소’ 라는 별명을 얻으며 한국 미술사를 통틀어 가장 많은 작품을 남긴 화가로 꼽히게 되었다. 김종학이 그린 작품들은 한때 투자가치 일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No 7 파라다이스 (150 Editions)

김종학

150.0 x 61.2 cm print on demand

3,500,000원
여름풍경 (150 Editions)

김종학

150.0 x 66.8 cm print on demand

3,500,000원
페이지 위로 이동